MD JOURNAL-[LIFESTYLE] Alice in Wonderland 만다리나덕

[MD JOURNAL]
게시글 보기
[LIFESTYLE] Alice in Wonderland
Date : 2018-04-16
Name : File : 20180416161423.jpg
Hits : 142



One of the most intriguing and imaginary literary exploits of the 19th century is without a doubt Lewis Carroll’s Alice
in Wonderland (as it’s commonly shortened from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
Written in 1865, the novel has just celebrated its 150th birthday.
London’s British Library commemorates this anniversary with an exhibition that kicked off in November and runs through April 2016 .
Lewis Carroll, whose real name was Charles Lutwidge Dodgson, was inspired by a young girl he knew,
and created a fantastical story about her, Alice, who falls through a rabbit hole that gives her access to a fanciful world in which she encounters,
among others talking animals and magical objects.
As an example of the literary nonsense genre, it’s not just a fun and adventure-filled children’s book,
but a story with lasting significance for adults, too. Especially adults (who love the ideas of escapism,
the innocent and yet confusing world of childhood and the symbolism of human nature) found (within the animals’) quirky mannerism throughout the book
. This exhibition is free, make sure to catch it if you’re in London!
http://www.bl.uk/events/alice-in-wonderland-exhibition




19세기의 가장 흥미롭고 상상력 뛰어난 문학 작품 중 하나는 의심 할 여지없이 루이스 캐롤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모험)입니다.
1865년에 쓰여진 이 소설은, 얼마전 탄생 150주년을 맞았습니다.
런던의 대영 도서관 (British Library)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전시회를 열어 이를 기념했습니다.
Charles Lutwidge Dodgson이 실명인 Lewis Carroll은 그가 아는 ​​어린 소녀로부터 영감을 얻어 그녀에 대한 환상적인 이야기를 창작했습니다.
앨리스라는 소녀는 토끼의 구멍으로 떨어져 말하는 동물들과 마법의 물건들은 만나게 됩니다.
기존의 문학 장르로 설명하기 힘든 한 예로, 단지 재미있고 모험심 넘치는 어린이들만의 책이 아니라 성인을 위한 영속적인 가치를 담은 이야기입니다.
특히, 도피를 꿈꾸며 어린시절의 순수함과 모험을 사랑하는 어른들은 책 속의 동물들을 통해 그러한 가치와 원리들을 발견하곤 합니다.


런던에 있다면 이 무료 전시회를 꼭 방문하십시오!
http://www.bl.uk/events/alice-in-wonderland-exhibition